말콤 글레드웰 - 스파게티 소스에 대하여

2013.12.19 08:20

'블링크'와 '아웃라이어'라는 책으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가 되어버린 말콤 글래드웰은

2006년 TED강연에서 난데없이 스파게티 소스에 대한 이야기를 했다.


정신물리학자 하워드 모스코워츠라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였다.

(물론 이 때까지만 해도 블링크를 출간하기 전이라 말콤에 대한 인지도는 높지 않았다.)



70년대 초, 하워드는 다이어트 펩시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된다.


펩시의 요청은 아스파탐이라는 물질을

얼마나 넣어야 소비자가 원하는 최적의 비율을 맞추냐의 문제였는데,

단도 직입적으로 8~12% 정도 사이에서 최적의 sweet spot을 찾고자 한 것이다.


하지만, 다양한 실험에도 불구하고 종형 곡선이 나오지 않았고,

일관성을 찾지 못한 하워드는 질문 자체를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완벽한 펩시를 찾는 것이 아니라

완벽한 펩시들을 찾아야했다는 것이다.


맛에 대해서 절대적인 정답을 찾는 것은 어리석은 생각이라는 것이었다.

하지만, 그의 의견은 쪼졸한 핑계처럼 들렸고 학계에서는 철저히 무시되었다.


80년대 캠벨 스프는 하워드와 만나게 된다.


스파게티 소스 브랜드 프레고는

품질 테스트에서는 항상 우수했지만, 경쟁사에 항상 밀리고 있었다.


하워드는 다양한 형태의 스파케티 소스를 만들어서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테스트를 진행한다.


재미있는 사실은 소비자들이 좋아하는 소스를  고르라고 하면서,

최고의 제품을 찾은 것이 아니라, 데이터를 가지고 선호도를 분석한 것이다.


그 결과 소비자의 선호도는 3가지로 그룹핑이 되었다.

plain, spicy, extra chunky


미국인의 1/3이 extra chunky 를 선호한다는 발견은

새로운 라인을 출시하게 만들었고, 엄청난 수익을 올리게 만들어준다.


이 일이 있은 후 식품 업계에서는 다양한 flavour를 출시하게 만들었다.


하워드의 과학적 데이터 분석을 통한 발견은

당시 마케팅계에서는 매우 흥미로운 것이었다.


소비자들 모아서 어떤 스파케티를 좋아하냐고 물었을 때는

extra chunky라는  것은 절대 나오지 않은 답이었다.


무슨 커피 좋아하냐고 물어보면,

대다수가 믹스커피를 좋아하면서도 깊고 풍부한 향을 좋아한다고

대답하는 것과 동일한 원리인 것이다.


두 번째로 하워드의 기여는

Horizontal Segmentation(수평적 세분화)를 만들어냈다는 것이다.


언제나 고급의 신제품만 출시하려고 했던 식품업계에서

수평적인 개념의 신제품을 낸다는 것은 놀라운 발상의 전환이었습니다.


더 고급 제품을 내지 않아도 충분히 좋은 제품을 낼 수 있다.

제품에 대한 서열화에 맞섰다는 점에서 하나의 혁명이었던 것이죠~



마지막으로~ 하워드의 기여는

소비자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했다는 것이다.

must be 개념을 벗어나 새로운 시도를 해볼 수 있는 기회를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오리지널리티에 대한 고정관념을 깨버렸고,

덩어리가 있는 스파게티 소스라는 발상 자체가 새로운 시도였다~

특히 세부 그룹을 위해서 맞춤형 제품을 낸다는 발상 자체는 커다란 인식의 전환이었다.


입맛의 다양성을 고려하고, 더군다나 세분화된 사람들에게 맞춤형 제품을 제공하는

시장 세분화와 맞춤형 전략이라는 놀라운 마케팅적 접근이 시작된 것이다.



하워드 모스코워츠 박사의 관련 기사 보기 GO!!


열린 공동체 사회 Pot cast/TED ted, 과학적 분석법, 마케팅, 말콤 글레드웰, 블링크, 수평적 세분화, 시장 세분화, 아웃라이어, 하워드 모스코위츠

인터넷과 협동조합, 그리고 사회적 경제

2013.12.11 20:53

미래학자 돈 탭스콧은

2012년 6월 TED 강연에서

인터넷이 만들고 있는 미래 이야기를 하고 있다.


돈 탭스콧은

인터넷이 만들어낸 개방성(openness)이 가진

그 의미와 그에 따른 4가지 행동 원리를 설명한다.


협동 (Collaboration)

투명성(Transparency)

공유 (Shiring)

권력의 분산(Empowerment)


주류 비즈니스계에서는 획기적인 이야기이지만,

협동조합과 사회적 경제를 배우는 나에게는 맨날 해오는 뻔한 이야기이다.


특히, 돈 탭스콧이

강연 마지막에 언급해 감동을 준

철새들의 상호 협력적인 신호 체계의 이야기는


무려 110년전 크로프트킨이

'만물은 서로 돕는다(Mutual Aid: A factor of Evolution)' 에서

설명한 동물 세계에 존재하는 상호부조의 원리들에 비하면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


(사진의 출처: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


그럼에도 불구하고

왜 크로프트킨은 잊혀졌지만,

돈 탭스콧의 강연은 대중들에게 회자가 되고 있을까?

(물론 학계에서는 아직도 크로포트킨은 지존 중에 한 명이다.)


가장 큰 원인은 

지금이 바로 인터넷 시대이기 때문이다.


110년 전 크로프트킨이 이야기했을 때는

원리만 있었고, 현실에서의 적용 방법도 없었고,

결정적으로 그가 꿈꾼 이상이 현실에서는 불가능해보였다.


하지만, 인터넷의 발달은 이러한 것들을

현실 가능하게, 아니 현실에서 이미 발생하게 만들었다.


이 점이 둘 다 아나키스트이지만

크로프트킨이 이상주의자로만 보인다면,

노암 촘스키가 시대의 진정한 지성으로 인정받은 이유이기도 하다.

(물론, 촘스키가 언어학자이기 때문에 더 실질적으로 느껴질 수도 있다.)


크로프트킨이

시대를 앞서가도 한참 앞서 갔지만,


한 편으로는 그럼 사람들이 있었기에 

노암 촘스키 같은 대학자가 나왔을 것 같기도 하다.



+


인터넷은 시대를 혁명적으로 바꾸고 있다.


크로프트킨이나 마르크스가 살았던 19세기에도

지식이 권력의 핵심이며 매우 중요하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다.


그렇기 때문에 크로프트킨은

폭력적인 혁명보다는 교육과 선전에 의한 각성을 중요시 했었다.


하지만, 지식과 정보를 공유하기에는

물리적인 한계가 있었고, 기득권의 독점을 막을 수 없었다.


근데, 돈 탭스콧이 이야기한 것처럼


인터넷의 세상에서는

협력과 공유, 권력의 분산, 투명성이

너무나 당연한 기본 원리가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어떻게 보면, 

물리적으로 완전히 새로운 세상이기에

기득권 세력이 존재하지 못한 체 공평하게 시작되었기에

기존 사회의 질서 원리가 전혀 통하지 않는 세상이 펼쳐진 것이다.


이제는 그 인터넷 세상의 원리가

현실 세상의 원리에 점차적으로 영향을 주고 있다.


물론 반대로, 현실 세상의 원리를

인터넷 세계에 적용하고자 하는 움직임도 나타나고 있다.


검열, 독점, 위계질서, 폐쇄성, 경쟁 등....

물론 이 것들이 무조건 나쁘다고만 하는 것은 아니다.

(관료제와 규제, 경쟁 시스템이 인류에 기여한 바는 분명히 있다.)


하지만, 200년 전부터 유럽에서

수많은 젋은이가 피를 흘리며 이루러고 했던 혁명이


오늘날의 사회에서는

인터넷을 타고 빠르게 진행되었고 

이제는 그 원리들이 점차적으로 오프라인으로 넘어오려 하고 있다.


+


새로운 세상을 꿈꾸는 나에게

정보와 인터넷이라는 것은 매우 중요한 연구 주제이다.


200년전에는 혁명가들이 공감을 얻은 것은

전적으로 너무나 현실이 고되기 때문에 불가능한 꿈을 꾸게 해줘서 일 것이다.


하지만, 오늘날에 공감을 얻을 수 있는  것은

이제는 그 꿈이 '실현가능'하며 누구나 쉽게 '접근'할 수 있기 때문일 것이다.

(과거에 비해서 먹고 살만해졌지만, 나같이 개혁을 소망하는 사람이 존재하는 이유이다.)


그 중요한 차이를 이끌어낸 것이 정보시스템의 발달과 

인터넷 세상이 만들어낸 새로운 의사소통의 문화라고 생각한다.


그렇게 때문에

협동조합운동이나 사회적 경제를 꿈꾸는 사람들은

사상적이고 학문적인 연구도 중요하지만 현실에서 활용하려면,

정보시스템과 인터넷, 의사소통 체계와 새로운 문화에 주목해야한다고 본다.


인터넷이라는 새로운 의사소통 공간을 통해서

새로운 가치를 얼마나 더 가치있게 만드느냐에 따라서

오프라인상의 세상에서도 그 가치들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을 것이다.


인터넷이라는 새로운 문화공간의 형성은

현실에서의 새로운 문화를 만들어내는 시발점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열린 공동체 사회 Pot cast/TED Collaboration, empowerment, Openness, Shiring, ted, transparency, 개방성, 공유, 권력의 분산, 돈 탭스콧, 만물은 서로 돕는다, 미래학자, 사회적 경제, 상호부조론, 인터넷, 정보시스템, 철새, 크로프트킨, 투명성, 협동, 협동조합, 협동조합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