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바시 418회] 백수의 정치경제학 - 고미숙 문학평론가

2014.05.28 00:45


참~~ 외모도 수수하시고,

말씀도 굉장히 화려하게 하지도 않지만,


굉장히 명쾌하고 단호한 어조로 한치의 주저함이 없이 쏟아낸다.


내공 폭발이다~~ ^^

간만에 진짜 최고의 강의를 들었다는 느낌이다~~

(개인적으로는 세바시 강의 중 BEST OF BEST 중에 하나일 듯하다.)


강의들으면서 완전히 공감이 가고~

사람들은 어이없다고 하지만 그 안에는 굉장한 사색의 흔적들이 녹아있다~~


굉장히 철학적인 통찰이 숨겨져 있는데,

이것을 너무나 듣기 쉽고 재미있게 풀어낸다.

너무 재미가 있어서 강의내용이 가벼워보일 정도이다.


진정한 고수의 강의를 본 느낌이다.

굉장한 고민과 통찰을 이렇게 사람들과 쉽게 소통하다니....


고미숙 선생에 대해서 쓰신 책들을 좀 찾아봐야겠다~


+


흥미로운 것은 사람들의 반응이다~~

굉장한 통찰과 해학이 있기에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지만,

강의 내용을 이성적으로 받아들이고 삶에 적용하는 것은 거부해버린다.


어이없다, 헛웃음만 나온다는 반응도 나온다.

굉장히 공감은 하지만 받아들일 수 없다는 반응도 많다~~ ^^


솔직히 당연한 반응이고,

그렇게 반응하는 것이 진짜 솔직한 것일 수 있다.


공자, 노자, 부처, 소크라테스는 모두 백수였다.

누구나 놀고 싶어하고, 삶의 궁극적인 목적은 백수가 되는 것이다.


열심히 일해야 행복하다고 이야기하는 것 다 뻥이다~


자본주의가 만든 소유와 증식에 대한 허상이다.


스위트홈이라는 망상, 화폐에 대한 욕망

안정된 삶을 위해서는 정규직이 되길 꿈꾸지만,

사실은 정규직만큼 피곤하고 어려운 직업도 없다.


남들이 불쌍하고 이야기하는

백수, 솔로, 1인 가족이 진정한 행복한 사람이다.


이런 이야기에 쉽게 공감한다면...

사람들은 그를 똘아이라고 부를 것이다.


근데, 바로 내가 그렇다.

어찌보면 나의 삶을 이렇게 명쾌하게 잘 묘사하는지...

심지어 매일 걸어서 도서관에 가는 것마져 비슷한다.


쳇바퀴 도는 직장생활이 싫었고,

퇴근 후에 집에 들어와서는 잠만자고 다시 회사에 가야했다.


이렇게 소모품으로 좀 더 살다가

40대가 넘어가서 퇴직을 하게 되면 과연 나는 무엇을 하고 있을까?


이러한 고민들이 나를 이렇게 만든 장본인 중에 하나이다.

(물론 기업 구조와 사회 문제에 대한 나름의 고민들도 추가적으로 있었다.)


회사에 다닐 때는 몰랐는데,

막상 자발적으로 나와서 새로운 각도에서 세상을 보니 보이는 것들을

고미숙 선생이 너무나 명쾌하고 쉽게 잘 정리해주는 듯해서 반가웠다.


과연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이 강의 내용을 그냥 웃고 넘기지 않고,

과연 내가 무엇에 속았고 이 사회가 무엇이 잘못됐는지 차분히 고민해 볼 수 있을까?


굉장히 해학이 넘치는 강의인 듯하지만,

사실 강의 내용이 던지는 메세지는 2014년 대한민국이라는 현실에 대한 굉장히 큰 도전이다.


그렇기 때문에 이 강의를 듣고 웃고 넘기는 사람들도,

이 강의가 던지는 메세지들에 대해서 쉽게 잊어버리지 못할 것이다.


다시 봐도~ 대단하다는 이야기밖에 할 수 없다~~

진정한 고수는 자신의 생각을 듣는 사람의 눈높이에 맞춰서 정확하게 전달하는 것이다.


진짜 멋진 강의다~~ 

통찰과 해학이 뭔지 제대로 배우고 간다~ ^^



열린 공동체 사회 Pot cast/세바시 강의, 고미숙, 백수, 세바시, 소통, 정치경제학, 통찰과 해학

[세바시 419회] 감성의 끝에 서라 - 강신장 IGM세계경영연구원 원장

2014.05.28 00:10

솔직히 강의 제목을 너무 멋지게 지으려고 한 것같다~

강의 내용이 뭔지 확~~ 감이 오지 않는다...


근데 강의 내용은 아주 괜찮다~~

<크리에이티브는 감성에서 시작된다> 정도가 정확한 표현일 듯하다.


감성이 중요한 키워드이기는 한데,

창의성이라는 부분이 제목에서 느껴지지 않는다~~


굉장히 인사이트가 있는 것 같은데~

책 제목을 좀 잘못지은 듯하다~


암튼~~ 처음 들어본 사람인데,

책은 찾아서 한 번 읽어보고 싶어졌다~



감성의 끝에 서라

저자
강신장, 황인원 지음
출판사
21세기북스 | 2014-03-17 출간
카테고리
자기계발
책소개
세계적으로 고조된 위기와 무한경쟁시스템은 남과 같은 생각으로는 ...
가격비교


강의 내용은

책의 1부의 내용을 요약해서 설명해주는데~


인사이트가 아주 괜찮다~~

어떻게 보면 많이 들어본 이야기인 듯한데~~

예시가 아주 좋아서, 정리가 아주 잘된 느낌이다~~ ^^


나도 시를 좀 써보고 싶어진다~~ ^^




열린 공동체 사회 Pot cast/세바시 감성의 끝에 서라, 강신장, 세바시, 시작법

[세바시 421회] 마흔, 첫사랑에 빠지다 - 황일구 나인스이노베이션 대표

2014.05.27 23:55


한동안 세바시 강의 내용이 맨날 뻔해서

이제는 좀 접어야겠다는 생각을 했는데...


최근 올라오는 강의들이

초창기의 강의 수준으로 다시 올라오는 듯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강의 내용을 요약할 의도는 없고,

궁금하신 분들은 찾아보시길~~ ^^


사실 강의의 핵심 메시지는 어떻게 보면 뻔한 이야기였다.

하지만, 어떻게 전달하는지가 굉장히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준 강의였다~


화려한 프리젠테이션 툴을 사용하지도 않았지만~

확실히 대중을 사로잡을줄 아는 베테랑의 강의 능력을 보여주었다~~


이야기는 그리스 신화의 '시지프스'의 이야기로 시작한다.

솔직히 이름만 들어서는 굉장히 생소한 인물이다~


스토리를 듣고나니 

어디서 한 번 들었던 것 같은 사람이기는 한데,


아주 잘 알려진 인물은 아니기에 신선한 맛이 있다.

그러면서도 '그리스 신화'라는 것이  뭔지는 왠만한 사람은 다 알고 있다.


참신하면서도 익숙한 소재를 가져왔고~

프리젠테이션에서 초기에 관심을 끌어내는 것에는 참 좋은 소재였다~


시작부터 배테랑의 냄새가 확~ 풍겼고,

중간 중간 설명하는 방식이나 슈퍼맨 같은 예시들이~


사람이 쉽게 공감하게 만들 수 있는 내용들이였고,

자신이 가진 특유의 카리스마로 대중을 확~ 휘어잡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참~~~ 멋지다~~~

대중 강의는 이렇게 하는 것이다~ 라고 잘 보여주는 사례인 듯하여 기록으로 남겨둔다.


대중 강의를 할 기회가 생기면 참고해봄직한 영상이다~ ^^



열린 공동체 사회 Pot cast/세바시 대중 강의, 세바시, 시지프스, 프리젠테이션, 황일구

  1. 인생을 다아는 것처럼 잘난체하고 교만하게 강의하는 모습이 너무싫다.
    좀겸손한강의하는 것을 배우시길...

[세바시 207회] 당신에게 힐링이 필요하다면... - 고도원 아침편지

2013.12.29 09:05


이 시대의 진정한 힐링은 무엇인가?


우리의 가슴에 북극성이 필요하다.

북금성을 띄우면 방향을 잃지 않는다.


우리는 그것을 꿈이라고 부른다.

꿈이 있으면 방향이 생긴다.


진짜 북극성은 '꿈넘어 꿈'에 있다.


'꿈넘어 꿈'은

꿈을 이루어진 다음에 무엇이 이루어질 것인가까지 생각하는 것이다.


개인의 꿈을 넘어서,

다른 사람에게 어떤 영향까지 주는지를 생각하는 것이다.


+


'꿈넘어 꿈'을 위해서 살다보면,


누구에게나 위기의 순간,

절대 고독의 시간이 찾아온다.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가기 때문에...

아무도 책임져주지 않는다.


그 때, 눈물을 흘릴줄 알아야 한다.


부시는 임기말에 이야기했다.

'나는 지난 7년동안, 신의 어깨에 기대서 많이 울었다.'


나만의 울 수 있는 공간이 필요하다.


당신에게 힐링이 필요하다면,

잠깐 멈추고, 누군가의 어깨에 기대어 잠시 울어라.




열린 공동체 사회 Pot cast/세바시 고도원, 고도원의 아침편지, 꿈넘어 꿈, 눈물, 부시, 북극성, 힐링

[세바시 252회] 슬픈 날의 행복 여행 - 남기환

2013.12.13 20:48

인생은 나를 찾아가는 여행이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한 대목이다.


인생 자체가 여행이지만,

우리는 끝없이 새로운 여행을 떠나고 싶어한다.


낮선 곳에서의 새로운 만남을 기대하며...


남기환씨는 그리 유명한 칼럼리스트는 아닌 듯하다.

하지만, 그의 이야기는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한다.


원래부터 여행을 좋아하기는 했지만,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모든 것을 잊고 떠난 여행


아픈 아내와의 어쩌면 마지막이 될 수 있었던

7개월의 여행 이야기는 마음 한 구석이 짠~~ 해진다.


앞만 보고 달리기 바쁜데,

이것 저것 생각하다보면 할 수 없는데...


그런 후 나중에 생각해보면 못 할 이유는 전혀 없었다.

그리고 그 때 못한 것을 뒤늦게 후회한다...


소중한 사람과 다른 것은 생각하지 않고,

그들과 함께 보내는 소중한 시간들...


낮선 곳에서 새로운 만남을 기대하기 보다는

가장 소중한 사람과 소중한 시간을 보낼 수 있다면...


어디를 가고, 거기서 무엇을 했는지는

전혀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그런 여행을 떠날  수 있다면...

이미 나는 내 인생의 주인공이 된 것이다.



열린 공동체 사회 Pot cast/세바시 남기환, 여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