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 D. Jean Clandinin & F. Michael Connelly - Narrative Inquiry (내러티브 탐구 / 2006)

2015.06.11 22:37


내러티브 탐구
국내도서
저자 : Jean Clandinin / 소경희역
출판 : 교육과학사 2007.08.30
상세보기


내러티브 탐구(Narrative Inquiry)의 세계는 참으로 오묘하다~


일단, research 대신에 Inquiry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research라는 표현이 학술적이고 기술적인 느낌이 강하기에,

그보다는 약간은 두리뭉실하고 유연성이 있는 inquiry라는 표현을 사용한다.


일단, 사용하는 언어에서부터 뭔가 다른 느낌이 난다.

게다가 narrative라는 것은 다른 방법론으로도 연구가 가능하다.


예를 들면, 사례연구에서도, 문화기술지에서도 

내러티브에 대한 분석은 얼마든지 시도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

그러다보니, 내리티브 자체를 하나의 방법론으로 볼 것인가부터 논쟁이 시작된다.


그리고 narrative와 story 모두 한글로 번역하면 '이야기'이다.

그러다보니 스토리텔링과 내러티브 분석은 당췌 뭐가 다른지도 헷갈릴 수도 있다.


심지어 이 책의 저자도 내러티브 탐구가 뭔지 정확하게 정의내리지 않는다.

자신은 내러티브 탐구자가 무엇을 하는지에 대해서만 자세히 열거할 것이라 서문에서 선포한다.


이러한 측면에서 보면, 

내러티브 탐구를 질적연구 방법의 끝판왕이라고 불러도 무방할 듯하다.



내러티브 탐구(Narrative Inquiry)에 대해서는

이미 김영천의 책에서도 한 번 다룬 적이 있는데,

역시나 거기에서도 굉장히 두리뭉실하고 모호한 측면이 존재한다.


반면, Creswell(2013)은 내러티브 탐구를 너무나 명확하게 분류해놔서,

그 책을 읽고 이 책을 읽으면 당췌 이게 뭔소리인지 왜 다른 이야기를 하는지 헷갈린다.


아무리 봐도 Creswell이 이 부분에 대해서 만큼은

제대로 왜곡해버린 느낌이 강하게 든다. (개인을 대상으로 하는 연구에 한정해버림)


내러티브는 연구 대상이 개인이냐 사회냐 보다는

시간과 공간, 대상에 상관없이 내러티브를 중심으로 연구를 한다고 보는 것이 맞는 듯하다.


이를 3차원적 접근이라고 하는데, 

시공간을 뛰어넘어서 총쳬적이고 맥락적으로 분석을 해야한다는 의미이다.


이에 대해 모든 연구는 내러티브라고 보는 학자들도 존재한다.

여기서의 내러티브는 방법론의 관점보다는 내러티브라는 것 자체에 주목한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모호한 개념들을 정리해서

내러티브 탐구를 하나의 방법론으로 정착시킨 것은 바로 이 책이다.


+


이 책에서는 철저히 Dewey의 경험주의적 관점을 따른다.


"삶은 경험이고, 경험이 교육이며 연구이다."


이러한 Dewey의 견해를 따라서,

내러티브 탐구는 삶의 경험을 연구하는 것으로 이 책은 접근하다.


경험을 연구하는 하나의 방식으로 내러티브 탐구를 제시하면서, 

내러티브적으로 사고하는 것이 무엇인지, 내러티브 탐구자가 무엇을 하는지에 대해서 설명한다.


나름 내러티브 탐구와 관련된 용어(3차원적 탐구)도 제시하고

이에 따른 연구 진행 단계도 5단계로 제시하면서 기존의 내러티브 탐구에서 못 보던 접근을 시도한다.


그러면서도 내러티브 탐구의 틀이 규정되는 것을 견제하면서,

내러티브 탐구가 가질 수 있는 형식적 유연성을 최대한 유지하려고 노력한다.


역시나 이 책을 읽고 있으면, 

질적 연구의 기본적인 특징이 반복되서 강조된다.

그럼에도불구하고 방법론 별로 약간씩의 차이가 존재하기에 그 것 또한 흥미로운 포인트이다.


결국은 이 책에서도 강조하는 것은

항상 깨어있으면서 세밀하게 현장을 관찰하고 기록하고 반영하는 것이다.


그리고 항상 환원주의적이고 형식주의적인 것으로 회귀하지 않도록,

기존의 거대담론의 유혹과 억압에 꿋꿋히 버티면 자신의 길을 가라고 이야기한다.


역시나, 마이너한 질적연구는 언제나 거대담론에 맞서야 한다.

신뢰성, 타당성 등의 기존 지표에 맞서서 자신의 연구 가치를 증명해야한다.


참 어려운 길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질적 연구가 가지는 매력은 여기에서 출발한다.


절대 굴하지 않고 자신만의 색깔을 키울 수 있고 이를 굉장히 자유롭게 표현한다.


굉장히 어려워보이지만, 내러티브 탐구라는 녀석이 매우 땡긴다~~

요녀석은 꼭 한 번쯤은 시도해보고 싶은 욕심이 드는 방법이다~ ^^

열린 공동체 사회 Study Room/Qualitative Research Creswell, D. Jean Clandinin, Dewey, F. Michael Connelly, narrative, Narrative inquiry, research 와 Inquiry, 김영천, 내러티브, 내러티브 탐구, 질적연구

[질적연구방법론] 제3장 내러티브 탐구(Narrative inquiry) - 김영천(2013)

2014.06.18 19:31


내러티브 연구(narrative research)라는 용어는

매우 광범위한 의미로 사용되는 용어 중에 하나이다.


내러티브에 대한 연구는

인간의 경험을 탐구하는 가장 오래된 연구방법이며 생활의 표현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심지어 Richardson은 

"모든 연구는 어떤 측면에서 내러티브적이라고 할 수 있다" 라고까지 주장하고 있다.


실증주의 패러다임의 강조로 잠깐 학계에서 다소 밀려났다가,

탈실증주의 연구가 주목을 받으면서 다시 주목을 받게 되었으며 이를 내러티브로의 전환(narrative turn)이라고 부른다.


내러티브 전환(narrative turn)이 발생한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전통적인 실증주의가 객관적이고 합리적이라는 환상이 깨졌기 때문이다.


연구라는 것이 어느 정도는 주관적일 수밖에 없으며,

현상에 대한 관계적이고 맥락적인 측면을 고려해야만 하기에,

주관적인 요소들에 대해 보완하는 방식으로 내러티브가 다시 주목받게 된 것이다.


이 중에서도 Clandinin & Connelly가 이론으로 체계화시킨,

내러티브에 대한 연구방법을 좁은 의미에서 내러티브 탐구(narrative inquiry)이라고 부르고 있다.



내러티브 탐구(narrative inquiry)는

1920~1930년대 삶에 대한 기록을 남긴 

사회학적으로 접근한 시카고 학파의 연구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으며,


1960~1970년대 비주류 현상에 대한 

연구를 시도하면서 본격적인 연구를 시작하게 된다.


본격적으로 관심이 급증한 것은 1980년대로

인문학, 사회과학, 교육학, 여성학 등의 다양한 분야에서 연구가 진행된다.


+


내러티브(narrative)의 사전적 의미는

"하나 또는 일련의 사건에 대한 글이나 말 혹은 글이나 말의 형태로 전달하는 것'으로


Clandinin & Connelly(2000)은 

내러티브 탐구(narrative inquiry)를 일련의 인간적인 경험을

시간적인 흐름에 따라 이야기하거나 혹은 이야기에 대해서 쓰는 질적 연구 방법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수집된 자료를 연구자의 경험과 사회적 맥락을 고려해서

기술하는 것뿐만 아니라 그 경험에 대한 의미를 함께 연구하는 사람들과 도출해내는 것이다.


내러티브 탐구에 대한 학자들의 해석은 매우 다양한데,

그중에서 또 하나 눈에 띄는 것은 Cresswell(2007)의 설명이다.


그는 내러티브의 분석 (analysis of narrative)과

내러티브 분석 (narrative analysis)를 구분해서 설명하고 있는데,


내러티브의 분석 (analysis of narrative)은

내러티브의 구조와 단위에 집중해서 객관적이고 양적인 방법으로 연구하는 것을 의미하며,


내러티브 분석 (narrative analysis)은

일어난 사건에 대해 내러티브를 수집해서 하나의 줄거리로 재구성하는 방법을 의미한다.


대충 들으면 이 무슨 말장난이냐고 할 수도 있는데,

최근에는 하나의 사례에 대해서 이 두가지 방법을 모두 활용하는 연구들이 종종 눈에 띈다.


내러티브를 분석하는데 양적인 방법과 질적인 방법을

모두 활용하는 것으로 두 가지 방법이 가지는 단점을 확실히 잘 커버할 수 있기에 매우 좋은 접근인 듯하다.

(물론 두 가지를 모두 잘하기 위해서는 굉장히 힘들겠지만...)


+


쉽게 생각하면 내러티브 탐구는

이야기와 말을 분석하는 것이라 이해할 수도 있다.


하지만, 내러티브를 분석하는 방법으로 들어가면

매우 다양한 형태의 접근이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연속적 사건으로 분석하는 방법이 있는가 하면 (Labov & Waletsky 1997),

시적인 구조로 어조의 굴곡과 높낮이, 비언어적 표현 등을 연구하기도 한다. (Gee 1985) 


결정적 사건을 중심으로 사건의 내용을 정리하는 접근도 있고 (Woods 1993)

담론과 관련된 표층 구조와 심층구조를 구분하여 플롯을 분석하는 접근 (Gregg 2006)

어떤 묘사적 양식을 사용했는지에 대한 직관적 맥락을 분석하는 접근 (Squire 2007)등이 있다.


한 마디로 내러티브 탐구의 방법은

굉장히 무긍무진하고 다양하게 활용될 여지가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내러티브에 대한 연구들 역시 아직까지 국내에서는

다소 비과학적으로 인식되어 있고 문학적인 영역으로 간주되는 경향이 있다.


인문과학과 사회과학, 예술, 자연과학까지

그 영역을 확장하고 있지만 아직까지 경영학에서는 그 벽이 매우 높다.


물론 경영학분야에서 대부분의 질적연구가 인정을 못받고 있기에,

내러티브 연구에 한정된 것은 아니기는 하지만 이제는 이런 연구도 좀 필요하지 않을까 싶다.


개인적으로 너무나 질적 연구를 선호하기에

편견으로 들릴 수도 있지만 이 쪽 분야가 너무나 소외되고 있는 듯해서 안타까울 뿐이다.


질적연구방법론 2 - Methods
국내도서
저자 : 김영천
출판 : 피어슨(아카데미프레스) 2013.11.22
상세보기

열린 공동체 사회 Study Room/Qualitative Research analysis of narrative, Clandinin, Connelly, Cresswell, naraative turn, narrative analysis, Narrative inquiry, narrative research, Qualitative Research, 내러티브, 내러티브 분석, 내러티브 연구, 내러티브 탐구, 질적연구방법

  1. Blog Icon

    비밀댓글입니다